윤석열, 김건희 대국민 사과에 "국민께 죄송, 아내와 같은 마음"

[the300]배우자 공식활동 자제 질문에는 "얘기한 대로"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1.12.26/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배우자인 김건희씨의 대국민 사과에 "아내와 같은 마음"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26일 저녁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를 떠나며 기자들과 만나 "저도 제 아내와 같은 마음이고 제 아내가 국민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렸고 저도 똑같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씨가 앞으로 공식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본인이 얘기한 대로"라고 답했다.

앞서 이날 오후 김씨는 당사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씨는 '경력 부풀리기'를 인정하면서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몸을 숙였다.

특히 김씨는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만큼은 거두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상식 회복 공약-성장과 복지의 선순환' 관련 기자회견에서 공약 발표문을 바라보고 있다. 2021.12.26/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