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재명, 특검 이중플레이" vs 이재명 "빨리 하자"

김종인, 이재명 겨냥 "대장동 몸통 위해 얼마나 죽어야 하나"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이준석 대표와 오찬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22/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대장동 의혹에 연루된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의 극단적 선택에 "문재인 정부에서 의문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온힘을 모아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밝히겠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특검 수용을 압박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타까운 죽음을 끝내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정권교체가 필요하다.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이 재집권하면 비리의 실체는 묻히고 몸통은 잘살고 부패가 판치는 세상이 될 것"이라고 우려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는 김문기 개발1처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 모두 화천대유가 대장동 사업으로 수천억원을 챙기게 한 초과이익 환수 조항 삭제에 관여한 자들"이라며 "이재명이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임을 증명할 핵심 관계자들이다. 고 김문기 처장 유족들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윗사람을 그냥 두고 김 처장만 고소한 것에 분노한다. 몸통만 놔두고 꼬리 자르기 하고 있다는 유족의 울분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을 향한 비판도 내놨다. 김 위원장은 "대장동을 바라보는 민주당 행태는 국민 기만이다. 지난 9월 이재명 특검 법안을 제출했지만 민주당 방해로 아직 법사위에 상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이 후보는 말로만 조건 없는 특검하겠다고 거짓말하고 민주당은 시간만 쓰는 이중플레이하고 있으나 국민은 더이상 속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도대체 대장동 몸통을 지키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어야 하는 것인지, 민주당 정부에서 왜 비리만 터지면 관련자들이 죽어나가는지 모르겠다"며 "이 후보가 관련 의혹에서 벗어나려면 지금 즉시 민주당에 특검 지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김문기에 "안타깝다…위로 외 특별히 드릴 말씀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중구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마이클 센델 하버드대학교 교수와 '대전환의 시대, 대한민국은 어떻게 공정의 날개로 비상할 것인가'의 주제로 화상 대담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 브리핑'에 출연해 "가족들께서 얼마나 황망하시겠나. 위로 말씀 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고 안타깝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정말 안타깝고 이제라도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김 처장을 "제가 알기로는 상당히 성실하고 업무도 잘하는 직원"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장 시절 김 처장을 알았는지를 묻자 "(시장) 재직 때는 몰랐고 그 때는 (김 처장이) 팀장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도지사가 된 다음에 기소되지 않았나. (대장동) 개발 이익 5500억원을 확보했다는 것이 거짓말이라고 기소된 게 있어서 재판 과정에서 세부 내용을 모르니까 (내용을) 파악하는 데 알려준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당시) 이 분의 존재를 알게 됐고 전화도 꽤 많이 했다. 업무 파악을 잘 하는 사람이었던 것 같다"며 "세부적 내용을 위해 그때 당시 통화 했다. 저는 왜 이런 일이 왜 벌어졌는데 납득이 안 된다"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여야가 신속한 협의를 통해 특검을 추진해야 하고 수사도 성실히 받겠다는 뜻을 재차 나타냈다. 그러면서도 이 후보 뿐 아니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관련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 부실수사 의혹 등도 함께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로비 과정 등을 최소화하려고 확정이익으로 했고 이익이 느는 것 같아서 1100억원을 추가 부담시켜서 공산당 소리도 듣지 않았나"라며 "저를 의심해서 수사가 시작됐는데 드러날 수가 없다.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빨리 특검하자, 피하는 이미지를 줄 필요가 뭐 있는가"라며 "저에 대해서만 하는 것은 말이 안되니 윤 후보가 부정 대출이 발생했을 때 조사하면서 (해당 사건을) 뺐다는 의심이 있지 않나. 또 금융기관들이 이익 배당을 안 받았는지 왜 이자만 받았는지 국민의힘 정치인과 관련 '50억 클럽', '100억 클럽' 얘기도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특검 도입을 위한 시한을 제안할 가능성에 대해 "시점을 못 박는 것은 상대가 있기 때문에 '오버'"라며 "투명하게 드러날수록 제가 유리하다. 이미 의심은 다 받고 있는데 빨리 해서 전모를 밝히는 게 낫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 특혜 의혹과 관련 "답답하지 않냐"는 질문에 이 후보는 "미치겠다는 표현이 (맞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공화국의 핵심 가치는 평등"이라며 "수사를 받을 일이 있으면 받아야 한다. 어떤 경우든 저든 가족이든 고발하면 수사하고 의심 받으면 조사 받아야 되는데 망신만 주려는 수사는 해선 안 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