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지지율' 尹 43.7% vs 李 37.9%…"결속 본격화"

[the300]

편집자주들쭉날쭉 여론조사는 이제 그만.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매주 '통합 지지율'을 독자 여러분께 제공합니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등록된 모든 여론조사를 분석해 '경향성'을 고려한 현재 시점에서 평균적 수치를 산출합니다. 관련 분야 최고 권위자인 한규섭 서울대 교수 연구팀과 함께 합니다.

12월 둘째 주 현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에 등록된 여론조사를 전수 분석한 결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지율 43.7%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 5.8%포인트(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p 미만의 초박빙 접전 양상을 보이던 두 후보는 나란히 지지율을 끌어올렸지만 윤 후보의 상승세가 앞섰다.

12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한규섭 서울대 교수 연구실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https://www.mt.co.kr/election2022/ 참조)에 따르면 두 후보의 '통합 지지율'은 이같이 확인됐다.

12월 둘째 주 기준 분석은 이달 10일(조사일 기준 8일) 이전까지 여심위에 등록된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윤석열 후보 43.7%, 이재명 후보 37.9%, 심상정 정의당 후보 3.8%,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3.7%, 김동연 새로운물결(가칭) 후보 1% 등이다.

윤 후보는 12월 첫째 주보다 지지율이 7.6%p 올랐고 이 후보는 2.4%p 상승했다. 윤 후보의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더 오르면서 지난주 0.6%p(윤석열 36.1% vs 이재명 35.5%)였던 차이가 더 벌어졌다. 다른 후보들은 0.5%p 이내의 변화로서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두 후보 모두 본격적인 선대위 체제 가동 속에 지지율이 올랐다. 이 후보는 노동이사제 단독 추진을 촉구하는 등 특유의 선명성을 강조했다. 민주당의 변화와 쇄신을 요구하며 정치개혁 행보에도 집중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를 꾀하고 부동산 정책과 대장동 의혹, 조국 사태 등에 연이어 사과하면서 민심에 호소했다.

다만 윤 후보의 상승폭이 더 컸다. 윤 후보는 3일 심야에 소위 '울산 합의'로 내분을 극적으로 해소하고 6일 원팀 선대위를 출범했다. 이후 선대위 인선을 속속 발표하면서 원팀의 진용을 갖췄다.

윤 후보는 12월 첫째 주만 해도 갈등 사태가 심화 되면서 같은 조사에서 전주 대비 1주일 만에 5.9%p 지지율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기념식과 관련한 안내책자를 전해주고 있다. 2021.12.9/뉴스1

한규섭 서울대 교수는 "지지율이 두 후보 모두 오르기는 했지만 차이가 벌어졌다"며 "윤 후보의 기존 하락세는 김종인 위원장, 이준석 대표의 선대위 본격 합류로 분위기 변화가 역력해 보인다"고 밝혔다.

한 교수는 지지율 상승에 "선거가 9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양 진영의 지지자들이 본격적인 결속에 들어가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통합 지지율 분석은 올해 1월4일부터 12월10일 이전까지 여심위에 등록된 338개 여론조사 결과가 대상이다.

통합 지지율 분석은 특정 후보의 지지율을 높게 또는 낮게 추정하는 개별 여론조사업체의 '경향성'을 추출해 이를 보정한 후 평균 지지율을 계산하는 방식이다. 가령 A업체가 그동안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B후보가 해당 기간 다른 여론조사 결과에 비해 지지율이 더 높게 나오거나 낮게 나오는 경향을 보인 경우 이를 반영한 수치를 바탕으로 지지율을 분석한다.

올 1월부터 등록된 여론조사를 다 살펴보는 이유도 이런 '경향성'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과거 조사 결과를 알아야 하기 때문이지, 수개월 전 여론조사 결과가 현재 '통합 지지율'에 직접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