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새로운 세력으로 새정치연합과 총선 경쟁"

[the300]"문재인, 가장 큰 파워맨…계파정치 책임도 커"

4.29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무소속 천정배 의원이 독자적인 정치세력화를 시사했다. 

천 의원은 임기 첫날인 30일 YTN 라디오 등 인터뷰를 통해 "다음 총선까지 광주를 중심으로 호남에서 새정치민주연합과 경쟁할 수 있는 새로운 세력을 만들어 경쟁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천 의원은 "그렇게 되면 광주의 (새정치연합) 국회의원들은 내년 총선에 자기가 살아남기 위해서도 변모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고 그게 제가 기대하는 바"라고 말했다. 

'신당 창당이냐'는 질문엔 "당까지는 안 가더라도 최소한 내년 총선에서 적어도 광주와 호남에서는 새정치민주연합을 대체할 수 있는 세력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야권 신당으로 추진중인 '국민모임'에 대해선 "국민모임엔 가지 않겠다"며 "(제 정치소신은) 확고한 개혁과 온건한 진보여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적어도 현재 만들어져 있는 국민모임은 제가 생각하는 세력하고는 다르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에 대해선 문재인 대표를 정면 겨냥했다. 그는 호남 민심 이반에 대해 "지금 새정치연합이 비전을 잃고 계파·패권주의에 취해 있는데 그 계파 정치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분이 최대 계파 수장이자 당대표, 지난 번 대선후보이자 지금도 대권주자 지지도가 가장 높은 문 대표"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표는) 말하자면 당의 가장 큰 파워맨이기 때문에 책임이 클 수 밖에 없고 그런 (계파 문제) 부분에 대해서 호남 분들 뿐만 아니라 우리 지지자들이 많이 실망하고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천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선서를 시작으로 임기를 시작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