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으로 나뉜 '이익공유제'…찬성 44.8% vs 반대 49.6%

[the300]

포스트코로나관련기사 33건


/자료=한국사회여론연구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코로나19 극복 방안으로 제시한 '이익공유제'에 대한 여론이 반반으로 갈렸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13명 대상으로 이익공유제에 대한 찬반 여론을 조사한 결과 '동의한다'는 응답이 44.8%,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9.6%로 오차범위 내 찬반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익공유제에 대한 긍정 응답(매우 동의한다·어느 정도 동의한다)은 민주당 지지층(62.9%), 진보층(60.3%), 광주·전라(56.6%), 학생(57.9%), 40대(50.3%) 등에서 높게 집계됐다. 

부정 응답(별로 동의하지 않는다·전혀 동의하지 않는다)은 국민의힘 지지층(70.6%), 국민의당 지지층(60.8%), 대구·경북(61.3%), 보수층(60.8%), 자영업(55.0%) 등에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유선 전화조사(20.7%), 무선전화조사(79.3%)를 통해 실시됐으며 피조사자는 유무선 RDD 방식으로 생성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12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성·연령·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13.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