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2일 예정이던 예비군 훈련 연기…軍 "코로나 고려"

[the300]

포스트코로나관련기사 33건



국방부가 3월2일 시작 예정이었던 예비군 소집훈련을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군 관계자는 "예비군 소집훈련은 국민 보건안전과 현 코로나19(COVID-19) 상황을 고려해 전반기에는 시행하지 않고 후반기로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반기로 연기한 예비군 소집훈련의 시작 일자와 훈련방안은 훈련 개시 45일 이전에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원사단 등 동원위주 부대는 작년에 코로나19로 실시하지 않았던 예비군간부 비상근 복무훈련을 2021년 전반기부터 부대별 필요한 시기에 시행할 예정이다. 연중 상시 전투준비태세 유지를 위해서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지역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고려하겠다"며 "훈련 인원을 연중 분산하고 방역대책을 철저히 강구해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