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코로나 치료제 국가가 책임"…백신 이어 무상공급 시사

[the300]

포스트코로나관련기사 33건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치료제 개발현황 점검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코로나19) 치료제는 국민을 위해 사용해야 하고 대감염병 치료는 국가가 책임지는 게 맞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전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한 데 이어 치료제 역시 무상공급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12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관훈클럽 창립 기념식에 참석해 코로나19 치료제의 무상공급을 시사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 대표의 전날 발언을 두고 "국민에게 도움이 된다면 국가가 책임을 지고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셀트리온 등에서 준비하고 있는 코로나19 치료제를 무상공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강 대변인은 "(이 대표의 발언은) 어떤 제약회사든 치료제는 국민을 위해서 사용해야 한다는 취지"라며 "특정 회사의 치료제를 언급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가가 책임진다는 의미가 무료접종을 의미하냐'는 질문에 "지금도 자부담이 거의 없다"며 "국가가 책임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재난을 국가가 책임진다는 원칙은 확립돼야 한다"고도 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셀트리온과 녹십자, 대웅제약 등 코로나19 치료제 핵심 개발진과 비대면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선 3사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이 소개됐다. 이 대표 역시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이 회의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우리가 조기진단에는 이미 성공했고 이제 조기치료와 조기예방의 과제를 앞에 두고 있다"며 "잘하면 한두달 안에 진단과 치료, 예방 3박자를 모두 갖춘 나라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이번 회의에서 임상 2상을 마치고 유효성 결과 발표를 앞둔 중화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를 소개했다. 대웅제약과 녹십자는 각각 경구용 약제인 '호이스타정'과 혈장치료 방식의 치료제 'GC5131'을 준비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