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내년 선도경제 견인…'코로나전쟁' 방심 않겠다"

[the300]

포스트코로나관련기사 33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새해를 앞두고 “코로나19(COVID-19) 전쟁에서 단 한순간도 방심하지 않고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켜내겠다”고 31일 밝혔다. 한국판 뉴딜의 법적 기반 마련 등 선도형 경제 전환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정책조정회의에서 “새해에도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1월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을 때만 해도 코로나19의 고통이 이렇게 길어질 것이라고 누구도 예상 못 했다”며 “우리 경제가 원래 예상했던 올해 성장률은 2.3%였는데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이후 두 번째 역성장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가 초래한 역성장 그늘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취약계층의 고통은 2020년의 어둠”이라며 “전국민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모범적 방역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기틀을 만든 것은 위기 속에서 발견한 2020년의 빛”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국난으로 규정하고 전시태세에 준하는 각오로 국정에 임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올해 4차례 추경(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67조원을 투입했다”며 “헌정사상 처음으로 전국민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 위기 극복과 개혁을 위해 언제나 국민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생활방역에 분투하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와 깊은 위로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