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류호정 "피해여성 외롭지 않아야… 박원순 조문 않겠다"

[the300]

류호정 정의당 의원. /사진=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여성 비서에게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류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 "고인의 명복을 비는 사람들의 애도 메시지를 보고 읽는다"며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그러나 저는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성추행 의혹의 피해자를 지지했다.

그러면서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돼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 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영화 '굿 윌 헌팅' 대사인 "그건 네 잘못이 아니야"도 언급했다. 류 의원은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로 다시 회자됐던 이 말을, 닿을지 모르는 공간에서, 볼 수 있을지 모를 당신에게 전한다"며 "우리 공동체가 수많은 당신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박 시장의 장례식장에 가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저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그러나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 유가족 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