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의 수족, 무더기 탈락…공천 뚫은 사람은?

[the300]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윤두현 미래통합당 경산시 후보가 26일 경산시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 후보는 '경산에 '인공지능 연구중심 ICT(정보통신기술) 허브'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윤두현후보 제공)2020.3.26/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손과 발, 입의 역할을 했던 인사들이 제21대 총선에 대거 도전했지만 공천의 벽을 뚫지 못했다.

27일 마감하는 총선 후보등록에는 박근혜 청와대 인사들 중 윤두현 전 홍보수석과 최형두 전 홍보기획비서관 등만 이름을 올린다.

윤 전 수석은 경북 경산시에서 경선 끝에 공천장을 받았다. 최 전 비서관도 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에서 경선으로 공천장을 따냈다. 

이들 모두 미래통합당의 지지세가 강한 지역인 만큼 21대 국회 입성을 위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하지만 나머지 인사들은 대부분 낙천의 쓴맛을 봤다. 박 전 대통령의 수족 노릇을 하던 당시 청와대 제1부속실 소속의 권정욱 전 선임행정관과 정호윤 전 행정관도 나란히 공천에서 떨어졌다.

권 전 선임행정관은 3선 김광림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한 경북 안동시 예비 후보로 나섰지만 김형동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중앙법률원 부원장에게 밀렸다.

정 전 행정관은 부산 사하구갑에 공천 신청을 했지만 이 지역은 김척수 전 시의원이 공천을 받았다.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은 울산 중구에 도전했지만 경선 끝에 탈락했다. 박성민 전 울산 중구청장이 공천됐다.

홍보기획비서관 출신인 천영식 후보는 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군에 나섰지만 경선에서 졌다. 김희국 전 국회의원이 승리했다.

박 전 대통령의 정책 브레인(두뇌) 역할을 했던 경제수석 출신의 강석훈 전 의원도 서울 서초구을에 도전했지만 석패했다.

현역인 박성중 의원과 맞붙어 1차 경선에서 동점을 기록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소수점 자리까지 똑같아 국회의장 출신인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도 처음 경험한다며 혀를 내둘렀다.

재경선을 치렀지만 박 의원이 50.2%, 강 전 의원이 49.8%로 단 0.4%포인트 차이로 승부가 갈렸다.

이밖에 경남 사천시·남해군·하동군에 나섰던 최상화 전 춘추관장, 경기 수원시정에 도전했던 임종훈 전 민원비서관 등이 있었지만 모두 공천을 받지 못했다.

최 전 관장은 하영제 전 농림수산식품부 차관에게 경선에서 졌고 수원시정은 홍종기 전 삼성전자 변호사가 전략공천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