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23일 文 대통령 면담 후 봉하마을행…'노무현 초상화' 준비

[the300]노무현재단 "부시 측, 사전에 사진 받아 준비"

노무현 전대통령 10주기관련기사 12건


2008년 8월5일 오후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부인인 로라 부시, 딸인 바바라 부시와 함께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 전용기(에어포스 원)에서 내려오고 있다./머니투데이 DB / 사진=머니투데이DB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다. 같은 날 오후엔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19일 청와대와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부시 전 대통령은 23일 방한해 문 대통령과 면담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 미리 준비한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할 계획이다.

부시 전 대통령의 면담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정책이 다시 추진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 내 보수 여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물로 손꼽힌다.

'초강경 매파'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부시 전 대통령 시절 국무부 군축 및 국제안보담당 차관으로 활동하며 이라크전쟁 등에 핵심 역할을 했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영전을 방문한다.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선물할 예정이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부시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로 주겠다는 의사를 예전에 밝혀 사진을 전달했다"며 "23일 추도식에 참석하며 선물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2009년 1월 퇴임 후 '전업 화가'가 됐다. 재임 중 만난 정치인들의 초상화 등을 그려왔다.

2017년 퇴역 군인 100여명을 유화로 그린 책을 발간하기도 했다. '용기의 초상화'라는 제목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노무현재단 측은 순차 통역 지원을 준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