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분 담판'에 달렸다…북미 정상 9시부터 단독회담

[the300] 김정은·트럼프, 배석자 없이 '핵담판'...단독회담서 '하노이 선언' 사실상 확정

(AFP=뉴스1) 포토공용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후 친교 만찬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19.2.27/뉴스1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미 정상이 내놓는 '하노이 선언'은 28일 오전 9시(현지시간. 한국시간 11시)부터 45분 동안 진행되는 두 정상의 '45분 핵담판'에서 판가름난다. 

통역 외에 배석자 없이 진행되는 단독 회담에서 하노이 합의문에 담길 큰 틀의 비핵화-상응 조치가 결정될 공산이 크다. 이어진 확대회담에서 미세 조정을 거친 후 역사적인 하노이 선언 을 발표한다.    

2차 북미 정상회담 마지막 날인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전 9시부터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회담을 한다. 이어 9시45분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11시55분 오찬 후 오후 2시5분 '하노이 합의문'에 서명한다. 한국 시간으로 오후 4시5분쯤 하노이 선언이 발표되는 셈이다. 

이날 일정의 '백미'는 첫 일정인 '단독 정상회담'이다. 전날 약 30분 간의 첫 단독 회담 이후 두 번째로 두 정상이 통역 외에 배석자 없이 대좌하는 자리다. 김 위원장은 전날 단독 회담이 끝난 후 만찬에 앞서 "30분간 아주 흥미로운 얘기를 나눴다"고 환하게 웃으며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맞다. (우리 대화를) 문서로 작성할 수 있다면 다들 아마 돈 내고 보고 싶어하실 것 같다"고 맞장구쳤다. 상견례를 겸한 짧은 만남이어서 두 정상이 핵심 의제인 비핵화와 보상 조치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을 가능성은 적다. 다만, 북미간 이견이 큰 핵심 의제를 파악하고 비핵화와 상응 조치에 대한 서로의 진정성을 확인했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정상 차원에서 '통 큰' 합의를 추진해 보자는 정도의 얘기가 오갔을 수도 있다. 이번 북미 협상의 가장 큰 특징은 정상간 합의를 실무선이 이행 방안을 조율하고 도출하는 '톱다운 방식'이다. 

이날 두 정상의 '45분 담판'은 전날 첫 단독 회담을 넘어 서로의 간극을 더 좁히고 합의문의 방향을 사실상 결정하는 자리다. 김 위원장은 영변 핵시설 폐기·검증에 대한 확답과 추가 비핵화 조치 이행 약속을, 트럼프 대통령은 그에 상응하는 남북경협 재개 허용과 일부 제재완화의 카드를 던질 수 있다. 두 정상의 결단에 따라 한반도의 미래와 북미 관계가 갈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