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앞 볼턴의 '노란봉투', 트럼프의 '빅딜'문서'였나

[the300]볼턴 "트럼프, 김정은에 빅딜문서 전달"...확대회담 테이블 앞에 노란봉투 주목

해당 기사는 2019-03-05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하노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이날 미국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NSC 보좌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북한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빅딜' 문서를 건넨 사실이 3일(현지시간) 공개되면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하노이 회담장에서 들고 있던 '노란봉투'가 주목받고 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미 CBS, 폭스뉴스, CNN 방송에 연달아 출연해 미국이 북한에 비핵화 요구사항을 담은 '빅딜' 문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의 언급과 함께 주목되는 건 그가 확대회담 때 들고 나타난 '노란봉투'다. 지난달 28일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북미 확대정상회담이 진행된 협상 테이블의 볼턴 보좌관 바로 앞자리엔 이 노란봉투가 놓여 있었다.

이에 앞서 확대회담을 앞두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회담이 끝나기를 기다리며 메트로폴 내 정원에서 대기 중이던 볼턴 보좌관의 손에도 이 노란봉투가 들려 있었던 모습이 포착됐다.   

볼턴 보좌관은 미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한글과 영어로 된 문서 2개를 건넸으며, 이 문서에 '빅딜'안이 담겨 있었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특히 "우리가 원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준 문서 속에서 제시한 대로 ;광범위하게 정의된 비핵화'"라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빅딜', 즉 비핵화를 계속 요구했다"며 "핵과 생화학 무기, 탄도미사일을 포기하는 결정을 하라고 했다"고도 말했다. 

볼턴 보좌관의 말을 종합하면 빅딜 문서엔 영변 핵시설을 포함한 북한 전역의 핵시설 폐기, 핵물질과 핵·미사일을 포함한 모든 대량살상무기(WMD) 해체 등 미국이 정의한 '완전한 비핵화' 방안과 상응조치인 '대북제재 전면 해제' 등의 경제적 보상이 담겼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확대회담에 깜짝 등장한 볼턴 보좌관의 '노랑봉투'가 주목받는 이유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영변 외 비밀 핵시설의 폐기를 추가로 요구했다"고 한 발언에 비춰보면, 노란봉투에 비밀 핵시설 존재와 이를 입증하는 압박용 증거 자료가 담겼을 가능성도 있다. 

볼턴 보좌관은 인터뷰에서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 제안에 대해 "매우 제한적인 양보다. 노후화된 원자로와 우라늄 농축, 플루토늄 재처리 능력의 일부분이 포함됐다"라며 의미를 깎아 내리는 발언도 내놨다. 

그러먼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빅딜을 수용하도록 설득했지만, 그들은 그럴 의사가 없었다"며 "북한이 탄도미사일, 생화학무기 프로그램을 포함한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면 (북한) 경제발전 전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볼턴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낮은 단계의 협상을 지속할 준비 또는 김정은과 다시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협상 재개 여지를 열어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