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  2019년 2월27~28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를 특별취재팀이 취재했다.

관련기사
95건

[여기는 하노이]김정은-트럼프, 오페라하우스 첫 만남? 아직 썰렁

[the300]공연 정상적 진행…관계자 "내일 만찬 계획없다"

26일 하노이 오페라 하우스의 모습/사진=김평화 기자
'하노이 핵담판'에서 북미 정상이 첫 만남을 할 것이 유력하다고 평가받는 오페라하우스는 한산했다.

26일 오전(현지시간) 찾은 하노이 오페라하우스에는 경호인력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숙소인 멜리아 호텔 뿐만 아니라 정상회담장으로 유력한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 삼엄한 경계가 이뤄지고 있는 것과 차이가 났다.

오페라하우스 측에서는 26~28일 저녁 6시 '마이 빌리지'(my village)라는 공연을 정상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 관계자는 27일 북미 정상 간 만찬 계획이 잡혀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계획이 없다"고만 답했다.

앞서 백악관은 다음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일대일 환담'과 '만찬'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만찬장소로는 하노이 오페라하우스가 유력하다고 거론돼 왔다. 김 위원장의 '집사'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시찰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