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서울요양원서 간담회 "치매, 국가가 책임질 일"

[the300]인천공항 '비정규직', 초등학교 '미세먼지' 이어 정책 담은 현장일정

문재인 대통령(당시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016년 10월27일 오전 서울 노원구 치매지원센터에서 열린 '치매관리사업 간담회'에 참석해 치매 환자 가족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2016.10.27/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서울요양원을 방문해 치매 환자 및 가족,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세곡동 서울요양원을 찾아 치매환자 가족의 어려움과 종사자들의 애로를 듣고, 이를 공감하고 위로하는 대화를 나눴다. 치매가족을 두고 있는 배우 박철민씨, 치매 어르신을 위한 봉사활동을 펼쳐온 방송인 김미화씨가 참석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27일 서울 노원구 치매지원센터를 방문했을 때 만났던 환자 가족(나봉자, 78세)도 다시 초청해 인사를 나누고 이야기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치매 국가책임제'를 주요 대선공약으로 제시했고 취임 후 정부가 이를 추진하고 있다.

청와대는 "‘치매가족 간담회’는 그동안 대통령이 말해왔던 '치매는 국가가 책임져야 할 사회문제'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또 ‘찾아가는 대통령’ 시리즈 3편으로 명명됐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인천공항을 찾아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선언했고 서울시내 초등학교에서 ‘미세먼지 바로 알기 방문교실’에 참석했다. 

청와대는 "‘찾아가는 대통령’ 시리즈는 선거기간 국민들에게 약속드렸던 것들을 책임 있게 완수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