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수도권 3석, 지역경제 살리라는 준엄한 명령"

[the300]

4·29 재보궐선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이끈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30일 "수도권 3석을 안겨주신 것은 지역경제를 살리고 국가 미래를 잘 챙기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을 챙기라는 열망을 가슴에 새기고 지역일꾼으로 열심히 뛰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이번에 현장을 돌아보니 정치불신과 혐오감이 매우 높았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3곳을 이겼다고 새누리당이 진정한 승리라 말 할 수 있는지 냉철히 짚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국민의 정치 혐오증을 떨쳐낼 지 여야가 모두 맞대고 지혜를 짜내지 않으면 우리 정치는 공멸한다"며 "그런 면에서 승리의 기쁨보다는 솔직히 내년 총선이 더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야당도 우리와 머리를 맞대고 국민이 원하는 새로운 정치문화를 만들기 위한 정치개혁에 동참해 상생의 정치를 펼치길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이번에 당선 된 의원들의 활동 기간은 1년에 불과하지만 1년을 4년처럼 일해야 하고 선거 중 약속한 공약을 꼭 지키도록 당에서 적극 뒷받침 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