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물이면 日농업에 써" 中은 '日 핵오염수', 韓 표기법은

[the300](상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정화시설(ALPS) 소개 페이지. /사진=일본 정부 홈페이지 캡처
한국을 비롯한 일본 주변국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표현법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우리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라는 우리 측 공식 표현을 '처리수'로 바꿀 가능성이 일부 언론 매체에 의해 제기되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냈다.

중국과 북한이 '핵 오염수'라며 위험성을 부각한 표현을 사용해 왔던 것보다 완만한 표현을 사용해 왔던 우리가 표현 수위를 보다 낮추는 쪽을 검토한다는 보도인데 외교부 측은 "검토한 바가 없다"고 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우리 정부는 일관되게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라고 부르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2011년 3월 폭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원전에서는 하루 140t 안팎의 고농도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되고 있으며 도쿄전력은 이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해 원전 부지 내 물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 물에서 방사성 핵종을 제거했다는 점을 내세워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가 맞는다는 입장이지만 우리 정부는 '오염수'로 불러왔다.

전날에는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의 오염수 안전성 주장을 겨냥해 "그럼 왜 국내에 방류하거나 농업·공업용수로 쓰지 않느냐"라고 논평했다.

한일 양국 정부는 정상회담에서 올여름 일본 측이 방류할 오염수와 관련해 우리 시찰단을 일본 현지에 파견하는 데 합의했다.

우리 외교부는 이날 "한일정상회담 합의 이행을 위한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국장급 회의를 12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일본 외무성은 이날 배포한 자료에서 '한일 국장급 회의'라는 표현 대신 "한국 정부를 상대로 한 설명회"란 표현을 사용했다. 한일 양국이 일본 오염수 방류 협의 과정에 대한 우리측 관여폭을 서로 다른 시각에서 보는지 주목되는 이유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 양측이 서로 선호하는 표현이 달라 명칭에도 차이가 있다"면서도 "이번 국장급 회의는 본질적으로 일본에 가는 우리 시찰단의 활동범위·구성 등을 협의하는 자리"라고 했다.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 파견이 일본 측에 오염수 방류를 위한 명분만 제공할 수 있다는 지적을 받고 "한국에게만 특별히 와서 더 확인할 기회를 갖도록 하자고 합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