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김민석, 민주당 내 '이재명 칭송 경쟁'에 "자연스러운 현상"

[the300]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입구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하기 전 김민석(오른족)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2024.07.10. suncho21@newsis.com /사진=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민석 의원이 최고위원 후보자들 간 이재명 전 대표 칭송 경쟁이 벌어진다는 평가에 대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0일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칭송 경쟁'에 대한 질문에 "바라보기 나름일 것"이라면서도 이 같이 평가했다.

김 의원은 "(칭송이라는 것이) 전체적으로 후보들과 이재명 (전) 대표와의 관계가 우호적 관계가 아니냐는 것을 표현하는 것이라면, 당 전체의 흐름, 당원들의 지지라든가 이런 것들이 대표에게 몰려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당 분위기를 고려할 때 칭송은) 어떤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이렇게 이해하면 될 것 같다"며 "누가 '억지로 그렇게 해라' 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사람은 '억지로 (전당대회에) 나오지 마라' 이렇게 한 게 없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김 의원은 자신이 이 전 대표의 당 대표 출마 준비 등 과정에 여러 조언을 해주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출마 선언문에는) 현 대통령이나 정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하나도 담기지 않았고 그야말로 우리가 미래와 비전을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에 대한 내용으로 다 채우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출마 선언의 내용도 다듬는 과정에서 (저와) 같이 계속 의논했다"며 "그런 것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정국이라든가 향후 당의 방향에 대해 계속 이렇게 의논하고 선거 방향도 같이 잘 되도록 의논도 하고 일정하게 도울 수 있는 걸 돕고 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