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주진우, 박성준 등 민주당 의원 윤리위 제소…"왜곡된 거짓 프레임"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주진우 국민의힘 당선인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자총회에 참석 하고 있다. 2024.4.1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주진우 국민의힘 의원이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등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맞제소했다. 민주당이 주 의원에게 품위 유지 의무 등을 위반했다며 관련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한 것에 대한 맞대응이다.

주 의원은 9일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오늘 민주당이 제 발언을 왜곡하여 윤리위에 제소했다"며 "경미한 민사 사안에서도 적법절차가 준수돼야 젊은 병사들이 불이익을 입지 않고, 사안이 훨씬 중대한 인사 사고의 경우 적법절차를 지키면서 엄정히 처리해야 한다는 당연한 내용의 발언"이라고 밝혔다.

주 의원은 "이 발언을 왜곡해서 사람의 죽음을 사물에 빗댔다고 떠들어 언론 기사가 나게 함으로써 유족과 국민께 더 고통을 준 것은 민주당"이라며 "중대한 사고일수록 적법절차를 지켜야 진짜 책임져야 할 사람이 처벌되고 사법 정의가 실현된다. 왜곡된 거짓 프레임으로, 패륜적 발상을 한 민주당이야말로 윤리를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이 문제 삼은 주 의원의 발언은 지난 3일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국민의힘의 필리버스터(무제한 찬반토론) 도중 이뤄졌다.

당시 주 의원은 "예를 들어 군의 주요 시설에 대해서 누수 현상이 생겼다든지 해서 뭔가 과실로 인해 관리가 안 돼서 고장이 났다고 치자"며 "앞으로는 이런 군 장비들이 유실되지 않도록 감독체계를 바꿔야 한다. 그러려면 원인을 정확히 분석해야 한다"고 했었다. 민주당은 이 발언을 두고 채상병 순직 사고를 '군 장비 파손'에 비유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이 이 발언에 문제를 제기하자 주 의원은 즉각 반박했다.

주 의원은 지난 5일 "'기물파손 시 행정조사가 남용돼 병사들에게 불이익이 있어서는 안 되며 사망사고는 보다 중대하므로 더욱더 철저히 조사해서 책임 소재를 가리고 엄단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며 "제 말을 '순직 해병의 죽음을 장비 파손에 빗댔다'며 마음대로 왜곡한 민주당의 인권 의식이 우려스럽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