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화성 화재' 현안보고 검토...'배터리 화재' 대비책 마련 착수

[the300]

(화성=뉴스1) = 24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의 일차전지 제조 업체인 아리셀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이 사고로 공장 내부 관계자 20여명이 공장 2층에서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10명은 소재 파악이 안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연기가 치솟는 공장 건물. (독자제공)2024.6.2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화성=뉴스1)

경기 화성시 소재 배터리(일차전지) 제조사 아리셀에서 발생한 화재로 2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가운데 국회도 이번 사건의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을 막기 위한 대응·방지책 마련에 착수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직을 맡고 있는 윤건영 의원은 25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신정훈) 행안위 위원장과 이번 사건을 먼저 논의하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행안위에 합류하면 현안 보고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환경노동위원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도 연관돼 있어 원내 차원에서도 상의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소속 환노위 간사인 김주영 의원도 통화에서 "작업 중 다수의 노동자가 사망해 중대재해처벌법(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적용과 화학공장에서 난 사고기 때문에 환경적으로도 문제가 있을 것 같아 환노위 차원의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며 "당국의 수사가 끝나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합류하는 대로 환노위 차원에서도 이번 사태를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환노위원 중 유일한 비교섭단체 소속인 정혜경 진보당 의원은 "이번 화재 사고는 노동자 다수의 생명을 앗아간 매우 엄중한 사건"이라며 "제22대 국회 환노위에서 매우 비중 있게 다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성준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사고의 진상규명과 후속대책 마련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중한 목숨을 잃은) 22명 중 20명이 먼 이국땅에서 와서 일하던 외국인 노동자라고 하니 더욱 안타깝다"며 "정부에 철저한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은 물론이고 피해 외국인과 유가족들이 원망스럽지 않도록 지원 조치에도 만전을 기울여주길 요청한다"고 했다.

또 "이번 사고 현장은 올해부터 중처법이 적용되는 사업장이었던 만큼, 회사 측이 안전 점검과 안전관리를 충분히 해왔는지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경기도가 리튬전지와 유해화학사업장 등 에너지첨단산업 현장에 대한 안점 점검을하겠다고 말했는데, 중앙정부도 이런 재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전국의 유사산업현장을 전면 조사하고 안전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정점식 국민의힘 정책위의장도 이날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사고 원인과 철저한 진상규명을 비롯해 공장 안전 관리 시스템에 빈틈이 없었는지를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며 "특히 희생자 다수가 외국인 노동자라는데 화재 시 대피하지 못했던 것에 대한 지적이 나오는 만큼 사전안전 조치 교육을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 현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했듯이 화학물질에 의한 화재 조기 진압 종합 대책을 세우고 각 사업장은 위험 요소를 점검하고 대비해야 한다. 국민의힘은 관련 사업의 예산지원에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4일 오전 10시 31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불이 나 근로자 22명이 숨졌다. 신원이 확인된 사망자는 한국인 2명이다. 화재는 22시간여 만에 완전히 진화됐고 1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현재 실종자 수색이 이어지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