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화성 화재' 행안장관 보고 1시간 받아…"인명 구조에 총력"

[the300]

(화성=뉴스1) = 24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의 일차전지 제조 업체인 아리셀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사진은 연기가 치솟는 공장 건물. (독자제공)2024.6.2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화성=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공장 화재와 관련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화재 경위 및 현장 상황를 1시간가량 상세하게 보고 받았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화성 화재 관련 보고를 받고 행안부 장관과 소방청장에게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인명 수색 및 구조에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급격히 연소가 확대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소방대원의 안전에도 철저를 기하라"고도 당부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1분쯤 경기 화성시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인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이번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23명이다. 이 중 사망자는 16명이며 중상 2명, 경상 5명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