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與 국회 복귀에 "충정 어린 결단…민생 위해 협치"

[the300]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전경./사진=뉴스1
대통령실이 국민의힘의 국회 복귀 결단에 대해 "민생을 위해 협치하라는 총선 민심을 받드는 22대 국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4일 "여러 가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국민의 국회로 돌려놓겠다, 민생을 위해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다는 자세로 일하겠다'는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와 의원들의 충정 어린 결단으로 국회 원 구성이 가능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폭주를 막기 위해 국회 등원을 결심했다"며 더불어민주당 등이 여당 몫으로 남겨둔 7개 상임위원장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등 야권은 여당과의 합의 없이 지난 10일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 등 11개 주요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국회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해 왔다.

국민의힘은 당초 상임위 배분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 이후 법사위 대신 운영위만 국민의힘이 맡는 안, 법사위와 운영위를 여야가 1년씩 번갈아 가면서 맡는 안 등도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당했다. 이후 우원식 국회의장 주재 아래 수 차례 여야 원내지도부 회동이 있었지만 이렇다 할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국민의힘 몫으로 돌아가는 상임위는 외교통일·국방·기획재정·정무·여성가족·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정보 등 7개다. 상임위원장 선출은 이르면 이번 주 중 국회 본회의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