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대표 사임"…원희룡 "연임 위해 사퇴하는 희대의 코미디"

[the300]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6.23.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대표에서 물러난 것에 대해 "결국 대표 연임을 위해 대표직을 사퇴하는 희대의 정치코미디를 연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 전 장관은 24일 자신의 SNS에 "당을 사당화해 '민주당의 아버지'로 등극하더니"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대표의 지난 대선 슬로건은 '나를 위해, 이재명'이었으나 속마음은 '이재명, 나를 위해'였다"고 했다.

원 전 장관은 "이러한 사태에는 우리의 책임도 있다"며 "공정과 상식을 기치로 집권했음에도 '왜 범죄자가 교도소에 있지 않고 국회에서 활개 치느냐'는 국민의 울분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늦었지만 이제라도 굳게 뭉쳐 헌정 파괴 세력의 준동을 막아야만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조금 전 최고위원회의를 마지막으로 당대표직을 사임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대표직 연임 도전 여부에 대한 입장은 무엇이냐'는 취재진 물음에 "아무래도 출마하지 않을 것으로 확정했다면 사퇴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고 덧붙이며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