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채상병 특검법, 합리적 대안 제시해 정면돌파해야"

[the300]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며 취재진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여당이 주도하는 '채상병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 이 문제를 정면돌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 전 위원장은 24일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뉴스쇼'에서 "(정면돌파하지 않으면) 논란이 없어지지 않을 것 같다. 그리고 국민들의 의구심이 사라지지 않을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특검법이 아닌 여당 주도의 새로운 특검법을 발의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국민의힘을 배제한 상태에서 특검을 고르도록 하고 있다. 선수가 심판을 고르는 민주당 법안은 통과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특검법으로는 국민의 의구심을 풀어드리고 진실을 규명할 수 없다"고도 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가 끝난 뒤 미진할 경우 특검법을 발의할 수 있다는 기존 국민의힘 입장에 대해서는 "제가 당 대표가 돼 특검법을 새로 발의하면 시간이 조금 걸린다. 그전까지 공수처 수사는 당연히 끝날 것"이라며 "민심을 따르겠다는 정면돌파 제안을 하는데 사족을 꼬리표처럼 붙이게 되면 국민의 의구심이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 채상병 특검법 추진 입장에 대한 반발 여론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합리적 대안 제시 없이 논란을 종결시키고 건설적 주제로 옮겨갈 수 있나"라며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오히려 순진한 발상"이라고 강조했다.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수평적 당정 관계를 거론한 데 대해서는 "정부가 좋은 정책을 많이 하고 있는데 일방적으로 밀어붙이지 않았느냐 하는 태도에 대한 비판이 있다"며 "국민들에게 더 잘 설명해 드리는 부분이 필요하다. 그렇게 하면 이기는 정당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또 차기 대권 도전 여부에 대해서는 "꼭 제가 아니더라도 국민의 열망을 받아 정말로 대선에 이길 수 있는 아주 유력한 후보는 대선에 출마할 자격을 갖추기 위해 행동을 하는 것이 맞는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