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野 단독 '채상병특검 청문회'…집단폭행 가하는 학폭"

[the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기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6.2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 주도로 이뤄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채상병특검법' 입법청문회를 두고 "마치 왕따를 만들고 집단폭행을 가하는 학교폭력을 보는 듯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추 원내대표는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난주 금요일(21일) 민주당이 단독 개의한 법사위 회의장의 광경은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지경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1일 법사위 전체회의에 채상병 사망 수사 외압 의혹의 핵심 관계자인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이시원 전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 등을 불러 입법 청문회를 진행했다. 당시 청문회에서 정청래 법사위원장은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이 전 장관과 임 전 사단장, 이 전 비서관에 대해 답변 태도를 문제 삼으며 호통을 치고 10분씩 강제로 퇴장시켰다. 박지원 민주당 의원은 "퇴장시키려면 한 발 들고 두 손 들고 서 있으라 해야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추 원내대표는 "정청래 법사위원장과 민주당 등 야당 법사위원들이 증인과 참고인을 불어넣고 국회에 부여된 권한을 넘어서는 조롱, 모욕, 협박을 가했다"며 "웃고 떠들면서 지켜본 야당 국회의원 모두가 이 부당한 폭력의 공범자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물리적인 폭력만 폭력이 아니다. 금요일 법사위에서 민주당 위원들이 보인 행태는 국회의원 지위를 이용한 갑질이자 명백한 언어폭력이고 한마디로 인권침해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원내대표는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모든 상임위원장에게 증인의 선서, 증언 거부 권리를 주지시킬 것 △법적 근거도 없이 10분 퇴장 조치를 취한 정청래 법사위원장에 대해 엄중 경고 조치를 내릴 것 △의사진행발언도 신청하지 않고 조롱을 가한 박 의원에 대해 주의 조치를 내릴 것 △300명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면책특권 오남용에 대한 주의를 줄 것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시킨 법무부 장관에게 청문회 종료 후 막말하면서 이석을 금지하려 한 정청래 법사위원장에게 주의 조치를 내릴 것 등을 요구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국회의원의 지위를 앞세워 증인과 참고인을 모욕하고 국회의 품위를 훼손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기 바란다"며 "우리 국민의힘에서는 추가적인 법적 조치 문제도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추 원내대표는 전날 우 의장 주재로 열린 양당 원내대표 회동에 대해선 "아무런 의미 없는 마지막 회동"이라고 평가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국회의장은 첫 협상 때부터 법대로만 외쳤을 뿐 한 번도 협상다운 협상의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며 "이재명 대표는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어떻게든 막아내고 차기 대권을 차지하겠다는 마음뿐"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22대 전반기 원 구성은 폭주하는 거대 야당과 불의에 동조한 국회의장의 협력 아래 국회의 협의 합의 전통이 철저히 유린당했다"며 "이는 헌정사에 영원한 수치로 남을 것이고 민주당이 언젠가는 땅 치며 후회할 날 반드시 올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