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나경원·한동훈·원희룡에 "치열한 논쟁…국민명령 따를 것"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4.6.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대통령실이 국민의힘 전당대회 한 달을 앞두고 주요 후보들이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하자 "전당대회 결과로 나타나는 당원과 국민들의 명령에 충실하게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23일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여당 전당대회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당원과 국민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은 입장을 냈다.

이 관계자는 "극단적 여소야대라는 현 상황에 대한 진단과 해법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며 "당대표가 되겠다고 전당대회에 출마한 후보들"이라고 밝혔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기존 당정관계를 비판하는 등 대통령실의 문제를 지적하는 상황에서 이를 '다양한 의견'으로 존중하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당원들의 마음과 국민들의 선택을 얻기 위해 자신들의 포부와 소신들을 밝히는 것"이라며 "후보들 간에도 치열한 논쟁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의원과 한 전 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오후 1시부터 1시간 간격으로 나란히 국회에서 출마를 선언했다. 이들은 자신이야말로 지난 총선 참패로 위기에 빠진 보수를 바로세울 적임자라고 강조했는데 방점은 각기 달랐다. 나 의원은 대선에 나서지 않을 사심 없는 후보라는 점을, 한 전 위원장은 '당정관계 쇄신'을, 원 전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과 신뢰를 바탕으로 '원팀'을 이룰 수 있다는 점을 각각 내세웠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