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윤상현 "한동훈·원희룡·나경원 대선으로…당대표는 내가 적임"

[the300]

(인천=뉴스1) 민경석 기자 =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윤상현 의원이 21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용현시장에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2024.6.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인천=뉴스1) 민경석 기자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당대표 출마 선언을 예고하고 있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대선 경선으로 직행할 것을 요구하며 당대표는 자신이 적임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세 사람을 향해 "활통에 화살이 많을수록 좋다. 홍준표·오세훈·안철수·유승민과 함께 대선 경선에 참여하는 것이 당을 위해서도, 자신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당은 유연한 전략가 윤상현에게 맡겨야 한다"며 "윤상현은 더불어민주당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표"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전당대회는 우리 당이 잃어버린 이기는 DNA를 다시 찾아올 수 있는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라며 "2026년 지방선거 승리를 이끌고 2027년 대선에서 정권 재창출 기반을 만들 당 대표를 뽑는 대회"라고 했다.

윤 의원은 "이기는 당이 되려면 당이 분열하면 안 된다. 대통령과 당이 갈등하면 안 되고 영남과 수도권이 싸우면 안 된다"며 "국회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이 반목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다른 생각을 하는 분에게도 공간을 열어줘야 하고 젊은 세대가 공감하는 인물과 정책을 과감히 내세워야 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이 '이기는 당'이 되기 위해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싸워 이긴 자 △대통령에 민심과 당심을 오해 없이 전달할 수 있는 깊은 신뢰를 가진 자 △당에서 쭉 성장해 승리의 기쁨과 패배의 아픔을 당원들과 함께 겪은 자가 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누가 공천 위협 앞에서도 용기 있게 수도권 위기론을 꾸준하게 말했나. 누가 수도권 최전방에서 다섯 번이나 민주당과 싸워 이겼나"라며 "누가 법조인이 아닌 경제·외교·안보 전문가인가. 이구동성 윤상현"이라고 했다.

아울러 윤 의원은 "언더독 윤상현이 이기면 가장 놀라운 뉴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미추홀구 소재 용현시장에서 "수도권 선거에서 승리를 통해 반드시 이기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보수 혁명으로 이기는 정당, 민생 정당을 만들겠다"며 당대표 출마 선언을 공식화했다.

한편 오는 7·23 전당대회에 당대표로 출마하기로 한 나 의원과 한 전 위원장, 원 전 장관은 이날 오후 1시부터 1시간 간격으로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