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24일 의총서 7개 상임위 수용 여부 결정"

[the300]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회정치 원상복구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 주도의 법제사법위원회 등 주요 11개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에 반발해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국민의힘이 오는 24일 의원총회를 열어 나머지 7개 상임위 수용 여부 등을 최종 결정한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막바지 고심을 하는 시간을 갖고 월요일(24일) 의원총회를 통해 최종적 방향을 정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민주당의 독주에 강경히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과 나머지 7개 상임위라도 맡아 국회를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미 위원장이 선출된 법사위와 운영위원회를 여야가 1년씩 번갈아가면서 맡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다만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1년간 사용하지 않으면 검토해보겠다"는 취지로 이 같은 제안을 사실상 거절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오늘 의원들로부터 충분한 의견을 들었다"며 "오늘도 여전히 아주 강한 입장을 견지하는 분들도 다수 있었고 우리가 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활동 자세를 보일 때가 됐다'는 말을 한 분들도 다수 계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생을 챙기고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 다양한 협상안을 제안했음에도 민주당은 시종일관 처음 입장에서 단 한치도 움직임이 없이 고집을 부리고 오만한 태도로 일관한다"며 "이 과정에 우원식 국회의장이 그 어떤 중재안도 제시하지 않고 협상을 타결시킬 어떤 중재 노력을 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도 빨리 선출해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우 의장과 국민의힘을 압박하고 있다. 앞서 우 의장은 이번 주말까지 여야가 상임위 배분을 어떻게 할지 합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우 의장 주재 하에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나 상임위 배분 논의를 할 예정이다. 그는 "언제든지 만날 것이고 대화의 문은 늘 열려있다"며 "막판까지 대화하고 협상하고 또 의장의 중재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한편 추 원내대표는 이날 야당 주도로 '채상병 특검법' 관련 법사위 입법청문회가 열린 데 대해서는 "민주당이 일방적인 독주로 폭거를 자행하면서 상임위를 운영하는 것은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라며 "비정상적인 운영을 인정할 수 없고 그 어떤 결정이나 행태도 용인하지 못한다.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