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한동훈, 23일 국회서 나란히 출마선언…나경원은 언제?

[ the300]

(인천=뉴스1) 박지혜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을 찾아 상인회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공동취재) 2024.2.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인천=뉴스1) 박지혜 기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오는 23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연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같은날 오후 2시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인데, 같은 날 출마 포부를 밝히면서 둘 사이의 대결 구도가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원 전 장관은 오는 23일 전당대회 출마 기자 회견을 여는 것을 목표로 선언문을 준비 중이다. 채 상병·김건희 여사 특검법과 당정 관계 등 사안에 대해서도 답변할 전망이다.

원 전 장관 측은 "항상 정치 현안에 대한 팔로업이 돼 있기 때문에 국토교통부 장관을 하셨을 때도 뭐든지 답을 해주셨다"고 설명했다.

앞서 원 전 장관은 전날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지난 총선 패배 이후 대한민국과 당의 미래에 대해 숙고한 결과, 지금은 당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는 나경원 의원의 출마선언도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나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추경호 원내대표 주재 중진 회동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언제쯤 출마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는 질문에 "결정의 시간, 결정의 때는 차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중진 등 원내외 인사들과 만나 출마 관련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상현 의원은 이날 오후 지역구인 인천 미추홀구에서 '보수혁명'을 슬로건으로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한편 원 전 장관을 포함한 나경원·윤상현·한동훈 등 당권 주자들이 모두 윤석열 대통령에게 자신의 출마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원 전 장관의 경우 출마를 공식화한 전날인 19일 엘살바도르 대통령 특사 관련 보고를 위해 윤 대통령과 만났다. 윤 대통령은 후보들에게 '나라와 국가, 국익을 위해서 일해달라'는 당부를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