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APEC 정상회의, 경주에서 열린다

[the300]

(서울=뉴스1) = 2025년에 열리는 제33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 도시가 경주시로 사실상 확정됐다. 외교부는 20일 오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 제4차 회의를 열고 APEC 준비위에 경상북도 경주시를 개최 도시로 건의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외교부 제공) 2024.6.2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경북 경주시가 선정됐다.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20일 4차 회의를 열고 APEC 준비위원회에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경주를 건의하기로 의결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문화·관광자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우수성을 갖춘 경주시가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최적의 후보 도시라고 다수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간 APEC 정상회의 개최지를 놓고 경주와 함께 인천시, 제주도 등 3개 지방자치단체가 유치 경쟁을 벌여왔다. 선정 기준은 △APEC 정상회의 유치 목적과 기본 계획의 우수성 △국제회의 및 도시 여건 △정상회의 운영 여건 △국가 및 지역 발전 기여도 등이 고려됐다.

선정위원회 결정에 따라 준비위원회는 조만간 회의를 열어 경주를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확정할 방침이다.

APEC 정상회의가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2005년 부산에 이어 20년 만이다. APEC 정상회의에는 21개국 정상과 각료 등 6000여명이 모인다.

외교부 관계자는 "한국은 2025년 APEC 의장국으로 올해 말 비공식 고위관리회의를 시작으로 내년 200회 이상의 각급 APEC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