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친명' 김영진, 이재명 '언론=애완견' 발언에 "과유불급"

[the300]

(수원=뉴스1) 이재명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수원병에 출마한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수원 지역 후보 합동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3.1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수원=뉴스1) 이재명 기자

원조 친명(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이재명 대표가 자신의 대북송금 의혹 수사에 대해 보도한 언론을 겨냥해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과유불급"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지난 19일 JTBC 유튜브 라이브 '장르만 여의도'에 출연해 "애완견 발언이나, 그 이후 나온 몇몇 의원들의 발언은 과유불급"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원조 친명 그룹인 '7인회' 소속이다.

지난 14일 이 대표는 대장·위례·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및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공판 출석을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들어가기 전 발언하던 도중 '검찰의 애완견'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최민희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과 노종면 원내대변인, 양문석·이연희 의원 등이 이 대표 발언 옹호에 나서기도 했다.

김 의원은 "누군가가 민주당 전체를 마구 공격하면 민주당 의원들도 싫어하지 않겠나"라며 "언론 전체를 비판하는 것으로 이해되게끔 하는 발언은 너무 전선을 넓히는 것이다. (이 대표가) 법원에서 무죄를 입증해나가는 데에 과연 그 발언이 도움되겠나"라고 했다.

이 대표가 지난 18일 자신의 발언에 대해 "언론 전체에 대한 비판으로 오해하게 했다면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힌 데에 대해서는 "사과할 땐 '쿨하게' 하는 게 필요하다. 유감을 표한 것은 옳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 대표를 많이 좋아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좋아하기도 하고 싫어하기도 하는 것"이라며 "사람 마음이 항상 똑같지 않다"고 답했다. 앞서 김 의원은 민주당이 대선 출마 시 대표 사퇴 시한에 예외규정을 신설한 데에 대해 이 대표 맞춤 개정이라는 괜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취지로 비판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