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美 패권주의와 싸움"…김정은 "러시아 정책 무조건 지지"

[the300] 북러,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맺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국빈방문 공식 환영식에서 악수하기 위해 기다리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에게 다가서고 있다. / AFP=뉴스1

북한을 24년 만에 국빈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과 장기관계 구축을 위한 '새로운 기본 문서'가 준비됐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비롯한 러시아 정책에 대한 전적인 지지 의사를 피력했다. 국제사회 제재를 받는 양국이 밀착하며 동북아 역내 전략적 공간을 확보하는 모양새다.

19일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러시아는 수십년간 미국과 그 위성국의 패권·제국주의 정책에 맞서 싸우고 있다"며 "(북러는) 장기적으로 양국 관계의 기초가 될 새로운 기본 문서가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문서는 과거 3개 북러 조약을 대체할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문서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이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를 일관되게 지지하고 있다며 사의를 표했다. 그는 이번 회담의 성공을 확신한다며 차기 북러 정상회담은 모스크바에서 열리길 기대한다고 재차 초청했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해 9월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회담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러시아와 전략적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러시아 정책에 대한 전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북한은 세계의 전략적 안정과 균형을 유지하는 데 있어 강한 러시아의 중요한 사명과 역할을 높이 평가한다"며 "러시아 정부와 군, 인민이 주권과 안보 이익, 영토보전을 수호하기 위해 우크라이나에서 '특별군사작전'(전쟁)을 수행하는 데 전폭적인 지지와 연대를 표명한다"고 했다.

한편 러시아 정부는 회담 전인 18일 "러시아와 북한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협정을 체결하자는 러시아 외무부의 제안을 수락한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외교무대에서 양자 관계는 '동반자 관계→포괄적 동반자 관계→전략적 동반자 관계→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포괄적 전략 동맹관계 순으로 이어진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