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국회 대치 국면 우려 높아…하루 속히 정상화되길"

[the300]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18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16. photo@newsis.com /사진=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여야가 원구성 협상과 관련한 갈등을 이어가는 것에 대해 "하루 속히 국회가 정상화되고 정부와 국회가 머리를 맞대 산적한 민생 현안을 해결해 나갈 수 있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16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국회가 강대강 대치 국면을 이어가면서 국민 여러분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지난주 저는 김대중 정부부터 윤석열 정부까지 역대 정부 대통령 비서실장들을 모시고 지혜와 고견을 듣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며 "참석자들은 한목소리로 나라 걱정을 하셨다. 그야말로 민생과 경제 회복을 위해 대화와 타협의 정치가 복원돼야 한다고 강조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인들의 문제가 아닌 국민들의 삶의 문제에 여야 정치인들이 좀 더 머리 맞대고 집중해야 한다는 말씀이셨다"며 "국회법 역시 대화와 타협이라는 의회주의 본령이 그 기본정신이다. 대화와 타협을 위한 정치권의 노력은 그야말로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는 말씀들을 다시금 새기는 요즘"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의료계 집단 진료 거부 사태에 대해서는 "내일과 모레 의료계의 집단 진료 거부가 예고되면서 환자와 가족분들의 우려가 높다"며 "적절한 진료를 받지 못할까 봐 불안해하고 두려움에 떨고 계신다. 아무쪼록 의료계에 국민들의 호소에 귀 기울여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실 것을 간곡하게 당부드린다"고 했다.

정 실장은 이날 발언을 마무리하며 "오늘 논의한 민생대책과 국정운영에 필요한 고견들은 대통령님께 소상하게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