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형제국 우즈벡과 미래로 도약"…韓고속철, 첫 수출

[the300]尹대통령, 우즈벡과 공동언론발표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 조수정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애국가가 나오자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2024.06.13.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중앙아시아를 국빈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전 방위 협력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우리나라의 고속철을 처음으로 외국에 수출하는 계약도 우즈베키스탄과 체결했다.

윤 대통령은 14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쿡사로이 대통령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공동언론발표에서 "우리 두 정상은 지난 32년간 가꾸어 온 양국 관계를 되돌아보고 우리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첫째 저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님은 오랜 기간 양국의 핵심 협력 분야로 자리잡은 인프라 분야의 협력을 더욱 확충해 나가기로 했다"며 "오늘 우즈베키스탄에 대한 한국의 고속철 차량 수출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우리 기술력으로 개발한 고속철 차량의 첫 수출 사례로서 우즈베키스탄의 철도 인프라 개선에 기여하는 한편 고속철도 운영 등 양국 철도분야 전반의 협력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와 더불어 '우즈베키스탄 지역난방 현대화 협력 약정'을 체결함으로써 지역난방 인프라와 관련한 양국 간 협력 기반도 강화했다"며 "저는 앞으로도 고속도로와 상수도 사업 등 우즈베키스탄 국책 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해 '수르길 가스화학 플랜트 사업'의 뒤를 잇는 양국 인프라 협력의 모범사례를 많이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님께서 관심을 가져주시길 당부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둘째 우즈베키스탄의 풍부한 광물자원과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결합해 양국 간 공급망 협력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로 했다"며 "텅스텐, 몰리브덴과 같은 광물을 대상으로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파트너십 약정'을 체결하고 경제성이 확인되는 경우 우리 기업이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셋째 국방, 방산 분야의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그간 연합훈련, 군 의료기술, 군사교육 중심으로 이루어져 왔던 양국 간 협력을 정보통신과 사이버, 국경 경계 시스템, 항공기 등 방산 장비 분야로까지 확대하기 위해 양국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 조수정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타슈켄트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 공화국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 심화 및 포괄적 확대를 위한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2024.06.14.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또 윤 대통령은 "넷째 우즈벡의 WTO(세계무역기구) 가입을 위한 한-우즈벡 양자협상이 최종 타결돼 이번 계기에 서명하게 된 것을 환영했다"며 "우리 대한민국은 우즈베키스탄 WTO 가입 작업반의 의장국으로서 우즈베키스탄의 조속한 가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윤 대통령은 공공행정 서비스·공무원 자질 개선 지원 등을 위해 양국의 '우즈베키스탄 정부 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 계획서' 채택 등을 발표했다.

북한 문제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계속 동참해 나가기로 했다"며 "저는 우즈베키스탄이 비확산 선도국으로서 우리의 대북정책을 한결같이 지지 해주고 있는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저는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님께 우리 정부의 첫 중앙아 전략인 'K 실크로드 협력 구상'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한-중앙아시아 협력 확대를 위한 우리 정부의 기대와 열망에 대해 말씀드렸다"며 "이 자리를 빌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님이 우리의 구상과 내년 '한-중앙아 정상회의' 개최 계획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 입장을 밝혀주신 데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이 협력 구상을 바탕으로 87년 전 고려인 동포들을 따뜻하게 품어준 형제국가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미래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