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비대위원장은 원외 되고 당대표는 안되나" 한동훈 견제론 반박

[the300]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7일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보령 서천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장동혁(충남 보령시서천군)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4.7/사진=뉴스1 /사진=(서천=뉴스1) 이승배 기자
나경원 의원 등 주요 당권주자들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제기하는 '원외 당 대표 한계론'에 대해 친한계로 분류되는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이 정면 반박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이 어려울 때 지금까지 비대위원장 모신 분들은 대부분 다 원외 인사였던 것 같다"며 "한동훈 위원장을 우리 당이 어려웠을 때 비대위원장으로 모셨을 때도 원외 인사였다"며 "그 때는 원외가 괜찮고 지금은 원외가 안 되고, 이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당권주자인 나경원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원외 당대표를 모셔보기도 했는데 어쨌든 싸움의 전장, 정치의 전장이 국회 중심이다 보니 원외의 경우 그런 부분에 있어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한 전 위원장이 다음주 출마선언할 거란 관측에 대해선 "제가 아는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장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당론으로 20여개 법안을 추진하기로 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 참여 없이 통과된 법안은 전부 거부권을 행사하나'란 질문엔 "의총에서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상임위 활동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원구성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에 저희들이 계속해서 상임위에 참여하지 않을 것을 전제로 답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 저희들이 참여하지 않은 상임위에서 일방적으로 법안이 통과되는 경우에 재의요구권의 행사를 포함해 어떻게 대응할지 좀 더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상황에서 민주당이 법사위를 양보하지 않으면 나머지 7개 상임위에 대한 협상은 없다는 기조는 유지하나'란 물음엔 "논의 중이고 상임위 관련해 어떤 상황과 조건이 충족되면 상임위 협상을 마무리할지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