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북한 방문 초읽기...정부 "유엔 안보리 결의 준수해야"

[the300]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2일 노동당 중앙간부학교 건설에 참여한 군인들과 기념촬영을 한 이후 마이바흐 벤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이 차량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면서 김 위원장에게 제공한 선물이다. / 사진=뉴시스

정부가 다음주 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 방문설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방향으로 방북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과 러시아는 최근 불법적 무기거래 뿐 아니라 군사기술 협력을 확대하며 안보리 결의를 지속 위반하고 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설 관련 질문을 받고 "정부는 푸틴 대통령의 방북 준비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대변인은 "러시아와 북한 간 교류 협력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가운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푸틴 대통령의 방북 이전에 여러 상황에 대해 저희가 예단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한국과 러시아 간 한반도 문제에 관련한 필요한 소통은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협의 내용은 밝히기 어려운 점을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러 간 무기거래 관련 한국측 우려사항도 러시아 측에 제기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북러 간 군사협력 관련 우리 입장은 공개적으로도 외교채널 통해서도 계속 전하고 있다"고 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13일 러시아 동부 아무르 지역의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북한과 러시아 정부의 공식발표는 없지만 외교가에선 오는 18일 또는 19일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러시아에서 만난 바 있다. 푸틴이 방북한다면 2000년 7월 평양에서 김정일 전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회담한 이후 24년 만이다.

북러 간 밀착은 과거와 달리 현 시점이 한층 더 무거운 것으로 평가된다. 푸틴이 24년 전 북한을 방문했을 땐 러시아 대통령에 당선된 국제무대 신인이었고 북한도 1차 핵실험(2006년 10월)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 사이 북한은 핵·미사일 전력을 거의 완성했고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에 탄약을 공급하는 대가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회피하는 보호망을 제공받고 있다.

앞서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도 지난 12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며 "우리의 주요 우방국, 전략적 파트너들이 북한 문제에 대해 대한민국과 궤를 같이할 수 있도록 순방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도 최근 평양 김일성광장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공개하면서 대형 구조물이 생겼다고 보도했다. 이는 푸틴 대통령 방북 환영 행사 준비로 추정됐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