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물풍선 살포 중단…한국에서 삐라 날리면 재개"

[the300]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북한이 지난 1일 저녁부터 남한으로 날려보낸 오물풍선이 600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말 날려보낸 오물풍선(260여 개)의 2배가 넘는 양이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현재까지 북한은 대남 오물풍선 약 600개를 부양했다"라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일 저녁 8시쯤부터 대남 오물풍선을 부양하기 시작했다. 1일 밤 11시 기준 서울·경기지역에서 식별된 오물풍선은 약 90개였다. 사진은 서울 양천구 목동에서 발견된 대남 오물풍선. 2024.6.2/뉴스1 /사진=(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북한이 오물풍선 살포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이 다시 북한을 향해 삐라를 살포할 경우 오물풍선 살포를 재개하겠다고 했다.

김강일 북한 국방성 부상(차관)은 2일 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지난달 28일 밤부터 지난 2일 새벽까지 우리는 인간쓰레기들이 만지작질하기 좋아하는 휴지 쓰레기 15톤을 각종 기구 3500여개로 한국 국경 부근과 수도권지역에 살포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한국 것들에 널려진 휴지장들을 주워 담는 노릇이 얼마나 기분이 더럽고 많은 공력이 소비되는지 충분한 체험을 시켰다"며 "국경 너머로 휴지장을 살포하는 행동을 잠정 중단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이 공화국 삐라 살포를 재개하는 경우 발견되는 양과 건수에 따라 우리는 이미 경고한 대로 백배의 휴지와 오물을 다시 집중 살포하는 것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일 밤 8시쯤부터 대남 오물풍선을 살포했다. 우리 군은 전국에서 720여개의 오물풍선을 식별해 수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8일 밤부터 29일까지 거름, 쓰레기 등을 담은 오물풍선 260여개를 한국으로 날려 보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