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중 대표기업인 만난 윤 대통령 "역내 교역·투자 더 활성화"

[the300]

(서울=뉴스1) 김성진 기자 = 2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8차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이 열리고 있다. 2024.5.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성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중 대표 기업인들과 만나 "3국의 정부와 기업이 함께 상호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역내 교역과 투자를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7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서 "1999년부터 시작된 한일중 3국 협력이 올해로 25주년을 맞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은 제7차 서밋이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개최된 이후 4년5개월 만에 열리게 됐다. 대통령실은 "이번 서밋에서는 한일중 정부와 경제계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3국 간 경제협력과 우의 증진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5년은 수천 년을 이어온 3국 간 교류의 역사를 통틀어 가장 긴밀하고 호혜적인 협력으로 경제적, 문화적 번영을 이룬 시기였다"며 "3국의 정부와 기업이 동북아를 넘어 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에 공동 대응하고 '글로벌 사우스' 국가들과의 포용적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본격적인 행사 참석에 앞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그리고 각국 경제단체 대표 등과 기념 촬영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 경제단체연합회 회장, 런홍빈 중국 국제무역촉진위원회 회장 등 3국 기업인을 비롯해 240여명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태열 외교부 장관 등이 참석했고, 대통령실에서는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박춘섭 경제수석, 김태효 안보1차장 등이 참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