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창 "중한일, 예민한 문제와 갈등·이견 선처해야…FTA 추진"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의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5.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조수정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4년5개월 만에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한일 3국은 예민한 문제와 갈등, 이견을 선처하고 서로의 핵심 이익과 중대 관심사를 배려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리창 총리는 2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장기적인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 데 주목하고 더 좋은 환경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리창 총리는 "진정한 다자주의를 실천함으로써 동북아 지역에서의 안정, 안전을 함께 수호하고 지역과 세계 평화 안녕을 추진해야 한다"며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추진하는데 유지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인 해결을 추진하고 있다. 관련 측은 자제를 유지하고 사태가 더 악화하고 복잡해지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북한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나 규탄은 없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북한의 위성 발사 예고를 규탄하는 발언을 했다.

리창 총리는 "3국은 새로운 도전과 기회에 직면해 중한일 협력은 새로운 책임, 새로운 행동을 보여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첫째 장기적인 공동 이익에 주목하고 선린 우호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 높은 수준의 협력 상생에 주목해서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경제·무역의 폭발적 연결을 심화하고, 역내 산업망·공급망 협력을 강화해 중한일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체계를 추진한다. 과학기술 혁신 협력을 심화하고, 특히 인공지능, 디지털 경제, 녹색 경제 등 첨단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 문화 교류를 심화하고, 우리는 2025년, 2026년을 중한일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해서 이를 계기로 인원의 왕래를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리창 총리는 "우리는 이번 회의 종료 후 일본에 이어서 의장국을 맡는 의견에 합의했다"며 "중국 측은 차기 정상회의가 순조롭게 개최되도록 일본이 의장국으로서 직책을 이행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 중국은 시종일관 3국 협력을 중요시하고 있다"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국, 일본 양측과 함께 상호 신뢰를 계속 심화하고, 협력을 강화해 서로 마주 보고 향해 협력해 나감으로써 안정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