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미래지향적 '일중한 FTA' 솔직한 의견 나눌 것"

[the300]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오른쪽은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5.27.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4년5개월 만에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높은 수준의 규범을 포함하는 미래지향적 일중한 FTA(자유무역협정)의 바람직한 모습에 관해 솔직한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국제 경제 질서의 유지와 강화의 중요성을 지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무역과 투자 양면에서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우리 3국이 알셉(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플러스(+)를 지향할 것"이라고도 했다.

기시다 총리는 "4년 반 만에 개최된 오늘 정상회의에서 우리 세 정상은 지역의 평화와 번영의 막중한 책임을 공유하는 3국이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결의를 재확인했다"며 "세 정상은 윤석열 대통령께서 제시하신 우선 분야를 대상으로 여러 가지를 추진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어 "첫째는 일한중 삼국의 상호 이해와 신뢰를 키우기 위한 인적 교류의 중요성"이라며 "대학 간 교류와 관광을 통해 인적 교류를 더 촉진하고 내년부터 2년 동안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하자는데 세 정상의 의견이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기시다 총리는 "둘째는 지속 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저출생·고령화 대책과 같은 3국 공통의 사회 경제적 과제와 글로벌 과제 해결에 힘쓰고 우리 3국이 솔선해 선진적인 무대를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셋째는 지역 전체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3국과 아세안과의 협력 추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 일환으로 신속 금융프로그램 창설 등 아세안과의 협력이 꾸준히 진전되고 있음을 세 정상은 환영했다"고 밝혔다.

특히 북한 문제에 대해 강경 발언을 내놨다. 기시다 총리는 "먼저 제가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 예고와 관련해 만약 발사를 감행한다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강력히 그 중지를 촉구한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그러고 나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안정이 일중한 우리 3국의 공동의 이익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납치 문제의 즉시 해결을 위해 양 정상께서 계속 지원해 주실 것을 요청드렸고 양 정상께서 이해를 표명해 주셨다"며 "오늘 정상회의는 일중한 3국 프로세스의 재활성화를 확고하게 만드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 일본에서 개최할 차기 정상회의를 향해 3국 간 협력을 오늘날 우리가 직면한 과제에 대응하는 형태로 발전시키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