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난 탈당 안 해…배알 없는 당이면 해체 후 재시작해야"

[the300]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4.05.17. leeyj2578@newsis.com /사진=

최근 국민의힘 탈당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관측이 제기된 홍준표 대구시장이 "내가 지난 30여년 간 이 당을 지키고 살려온 사람인데 탈당 운운은 가당치 않다"며 탈당설에 선을 그었다.

홍 시장은 22일 본인 SNS(사회관계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리저리 흘러다니다가 한 자리 꿰차고 이당으로 흘러들어와 주인인 양 행세하는 자들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며 "지난번 황교안의 뻘짓으로 무소속 출마해 국회로 다시 갔을 때 초선의원과 식사하면서 딱 두사람 지목해 정치 오래 못할 것이라고 했는데 정확히 그 두 사람은 이번에 퇴출당했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에게 당이 한 번 점령당했으면 그만둬야지 문재인 믿고 우리를 그렇게 못 살게 괴롭힌 어린애에게 또다시 점령당하란 말인가"라며 "그런 배알도 없는 당이라면 해체하고 다시 시작하는 게 한국 정통 보수정당을 살리는 길이라는 걸 내가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소통채널 '청년의꿈'에 "또다시 초짜 당 대표 되면 이 당은 가망 없어 나도 거취 결정할지도 모른다. 무슨 당이 배알이 없이 우리를 지옥으로 몰아넣은 애한테 굽실거리기보다는 새살림 차리는 게 그나마 희망이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대표 선거에 도전할 경우 홍 시장이 탈당할 가능성이 정치권에서 거론됐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22대 총선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4.11. photo@newsis.com /사진=추상철

당을 비판하는 홍 시장에 대해 친윤계도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며 거리두기에 나섰다. 친윤계인 박수영 의원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홍 시장님, 더 빨리 나가셔도 좋습니다. 아무도 안 따라 나갈 것"이라고 했다.

찐윤(진짜 친윤)으로 불리는 이철규 의원도 같은 날 TV조선 유튜브 '강펀치'에 출연해 홍 시장을 향해 "당에 분란이 오는 말씀은 좀 줄여주셨으면 좋겠다"고 수습에 나섰다.

그러면서 "당내 결속을 다지고 또 당이 건전한 방향으로 가도록 하는 쓴소리는 아낌없이 해주셔야 한다"고 했다.

친윤계인 서정욱 변호사는 채널A라디오에서 홍 시장의 '새 살림' 발언을 두고 "아주 부적절한 해당 행위다. 새살림 차린단 게 본인이 당을 만들겠단 건가, 아니면 이준석의 개혁신당으로 가겠단 건가. 다시 무소속으로 간다는 건가"라며 "당에서 중징계해야 한다. 본인이 새살림을 차리기 전에 당에서 징계로 제명을 시키든지 해야한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