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尹 만나길 희망···공개 자리서 단호히 할 말 있다"

[the300]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분향하고 있다. 2024.04.12. photocdj@newsis.com /사진=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길 희망한다"고 14일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본인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22대 국회에서) 원내 제3당의 대표로서 (윤 대통령과의) 공개 회동 자리에서 예를 갖추며 단호하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이같이 썼다.

조 대표는 "윤 대통령은 총선 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구속시킨다는 목표가 있어 만나지 않았다"며 "국정 파트너가 아닌 피의자로 본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검찰을 이용해 정적을 때려잡으면 총선 승리와 정권 재창출은 무난하다고 믿었겠지만 윤 대통령의 목표 달성은 무산됐고 국민의힘은 총선에서 참패했다"며 "(만남을 위한) 공개요청에 대해 용산 대통령실의 답변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