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보수 감별사냐" vs 홍준표 "정계 퇴출"...두 논객 격돌

[the300]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 "정계에서 퇴출돼야 한다"고 비난하면서 두 보수 논객 간 설전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앞서 홍 시장이 일부 국민의힘 영입 인재들과 관련, "얼치기 좌파 출신이 전향했다"며 비판한 것을 두고 하 의원이 "원로답게 격려와 지지를 부탁한다"고 쓴소리를 날리자 홍 시장이 이에 맞서 발언 수위를 높인 것이다.

홍 시장은 2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하 의원을 향해 "문재인 정권 때 탈당해 바른정당에 있으면서 문재인의 위장평화정책을 찬양하고 아침마다 나보고 당 해체하고 정계은퇴 하라고 욕설하지 않았던가"라고 적었다.

홍 시장은 또 "박근혜를 현혹하고 황교안을 현혹해 부산 강남 같은 곳에서 3선까지 했으면 그만 됐지 또 다시 더 해볼 생각으로 서울까지 가서 서울시민들조차 현혹하려 드는가"라며 "그러고도 나보고 보수감별사라 폄하하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보수, 진보를 떠나 위장좌파, 위장우파는 어떤 경우라도 용납하지 않는다"며 "나는 아무리 같은 편에 있어도 카멜레온 같은 행동과 언행을 하는 사람은 싫다. 그런 사람은 정계에서 퇴출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총선을 앞두고 이합집산하는 모습들을 보니 참 딱하다"며 "김어준, 진중권 교수, 유시민 전 장관은 진성 좌파 출신이라도 토론해 보면 당당한 점에 있어서 서로 견해가 달라도 말이 통할 수 있어 나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얼치기 좌파 출신이 전향했다고 하면서 우파 행세하는 자들은 아무리 우리 편에 왔더라도 좋아하지 않는다"며 "언젠가 또 본색을 드러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이에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원로답게 격려와 지지를 부탁한다"며 "홍 시장은 우리 당의 총선 승리를 바라지 않느냐. 외연 확장을 위한 당 지도부 노력을 폄하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홍 시장이 저격한 분들은 우리 당 지도부가 총선 승리를 위해 삼고초려해 모셔온 분들"이라며 "김경률 비상대책위원은 최근 우리 당 지지율의 반전을 이끌고 있고 함운경 후보는 험지(도전지)에서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이제 신발끈을 매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분들을 저격해서 홍 시장이 얻고자 하는 게 과연 무엇이냐"며 "우리 당은 예전부터 외연을 확장하고 새로운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운동권 출신이라도 낡은 이념을 버린 사람들은 과감히 영입했다. 김문수, 이재오가 그랬고 저 역시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또 "홍 시장의 보수감별 능력도 이제 빛을 바랬다"며 "얼마 전 이언주 전 의원이 민주당에 복귀했는데 지난 대선 경선과정에서 홍준표 시장이 캠프 선대위원장에 임명했던 바로 그 분"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당은 그 어느 때보다 단합해 곧 다가올 총선을 준비하고 있다"며 "당 구성원 모두가 살신성인해 이제 겨우 참패 분위기에서 조금 벗어났다. 보수 감별사는 이제 그만 하시고 우리당의 원로답게 조용히 격려와 지지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