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출범…한동훈 "감옥가기 싫은 이재명, 종북·부패세력 야합"

[the300](종합)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2.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의힘 위성 비례정당인 '국민의미래'가 23일 창당을 공식 발표했다. 초대 당대표에는 조혜정 전 국회부의장실 정무비서관이, 사무총장에는 정우창 전 국회부의장실 비서관이 선임됐다. 두사람 모두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이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우리는 국민의미래를 통해 국민의힘 이름으로 제시해도 부끄럽지 않을 사람만 엄선해 국민께 제안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미래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강령 및 당헌을 채택하고 당대표와 사무총장을 선출했다.

이날 창당대회에 참석한 한 위원장은 축사에서 "국민의미래 선거운동을 제일 앞장서서 하게 될 한동훈"이라며 "저는 (총선) 불출마했다. 그 이유 중 제가 앞장서서 국민의미래 선거운동과 승리의 길에 함께 하겠다는 것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아무리 뻔뻔한 더불어민주당이라도 자기 이름으로는 내세울 수 없는 종북 위헌 통합진보당 세력, 조국 같은 부패 세력, 마치 자기들이 원로원인 양 좌파 정당을 좌지우지하는 소위 원로세력들이 지분나눠먹기로 감옥 가기 싫은 이재명과 야합해서 비례정당을 만들어 비례의석을 모두 가져가려 한다"며 "그걸 막을 세력이 누가 있나. 그걸 막아야만 대한민국이 살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미래 통해서 우리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민의힘 이름으로 제시해도 전혀 부끄럽지 않을 사람들만을 사심 없이 엄선해 제시하겠다"며 "어떤 외부적 영향도 없을 것이고 단 한명도 제가 아는 사람을 들여놓지 않겠다. 사심으로 밀어 넣는 사람이 있다면 제가 막겠다"고 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반드시 이번에 승리해서 이 퇴행적 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그런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며"사심없이 나라와 국회,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키자는 생각으로 반드시 23대 국회에서 이런 일이 생기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다 같이 함께하면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조혜정 국민의미래 당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2.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날 국민의미래 당대표로는 국민의힘 사무처 정책국장을 맡고 있던 조혜정 전 국회부의장실 정무비서관이 선출됐다. 앞서 국민의힘은 당초 조철희 당 사무처 총무국장을 국민의미래 대표로 내정했으나 창당대회 직전 조 전 비서관으로 변경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21일 공지를 통해 "지난 (21대) 총선에서와 같은 혼선을 막기 위해, '국민의힘의 경험 많은 최선임급 당직자'가 비례정당 대표를 맡는다"고 밝힌 바 있다.

조 대표는 "국민의미래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고 공정한 경쟁을 보장하고 나아가 많은 동료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경쟁 문턱을 낮춰가겠다"며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따뜻한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정치개혁과 혁신을 이루는 정당이 되겠다. 민의에 반하는 선거제 고수하는 거대 야당의 폭거를 바로잡고 여의도 정치 특권을 내려놓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경희대학교 평화복지대학원에서 정치학 석사를 졸업한 조 대표는 제 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국민통합위원회 기획분과 전문위원으로 활동했다. 이날 국민의미래 사무총장으로 선출된 정우창 전 국회부의장실 비서관은 연세대학교 경제대학원 경제학 석사를 졸업,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 실무위원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