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국빈 첫 아침 '템즈강 산책'→한국전 참전 군함 관람

[the300]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타워브릿지를 산책하고 있다. 윤 대통령이 쓴 모자는 산책시 항상 착용하는 천안함 모자. (공동취재) 2023.11.21.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아침 시간에 한국전쟁에서 활약한 군함 벨파스트호를 관람했다.

21일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윤 대통령이 이날 아침(현지시간) 런던 타워브리지를 산책하며 템즈 강변에 정박해 있는 벨파스트호를 관람했다고 밝혔다.

벨파스트호는 영국 해군의 경순양함으로 정원 950명 규모다. 1939년에 취역해 1963년 퇴역한 후 1971년부터 템즈 강변에 정박해 전쟁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벨파스트호는 우리나라와도 인연이 깊다. 1950~1952년 한국전쟁에서 벨파스트호는 2년 동안 9만7035마일을 항해하며 북한을 따라 해안을 봉쇄했다. 육지에서 유엔군과 한국군을 지원하기 위해 6인치 포에서 7816발을 발사했다.

한편 윤 대통령이 산책하던 중 한 일본 여성이 다가와 "한국의 대통령이시냐"고 물으면서 "기시다 총리와 함께 있는 모습을 뉴스에서 많이 봤다"고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