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부부, 찰스 3세 국왕 부부와 '마차 7대' 나눠타고 행진

[the300]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 차량에 탑승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1.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호스가즈 광장에서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국빈 일정에 들어간다.

윤 대통령 부부는 21일 오전(현지시간) 숙소까지 마중나온 윌리엄 왕세자 부부와 환담을 나눈 뒤 자동차에 나눠타고 공식 환영식장에 도착한다. 이어 영국 정부와 왕실 최고위 인사들로부터 환대를 받고 찰스3세 국왕과 함께 왕실 근위대의 사열을 받는다. 이 과정에서 의장대장이 사열준비를 한국어로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윤 대통령 부부와 공식 수행원들은 영국 측 인사들과 7대의 마차에 나눠타고 공식 환영식장에서부터 버킹엄 왕궁으로 뻗은 '더 몰'이라는 대로를 따라 궁까지 이동한다. 마차는 1대당 3~4명이 탈 수 있으며 찰스 3세 국왕과 윤 대통령이, 카밀라 왕비와 김 여사가 각각 마차에 함께 탄다. 나머지 5대에는 우리 측 공식 수행원들이 영국 측 의전, 내각의 주요 인사들과 3~4명씩 나눠서 타고 행진을 한다.

왕궁에서 환영오찬 이후 윤 대통령은 찰스3세 국왕과 훈장, 선물을 교환하고 이곳에 있는 한국 소장품들을 살펴볼 예정이다. 또 윤 대통령 부부는 이어서 영국 국방부 앞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 기념비로 이동해서 헌화한다. 영국에서는 글로스터 공작이 왕실 대표로 헌화한다. 글로스터 공작은 한국전에 참전한 글로스터 연대가 근거한 지역의 작위를 가지고 있어 관련 행사에 꾸준히 참석해왔다.

이후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있는 무명용사의 묘에도 헌화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현지 브리핑에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이름없이 목숨 바친 분들을 위해 명복을 빌고 한국전 참전용사를 만나 자유 수호를 위해 함께 싸운 그들의 숭고한 정신에 감사의 마음을 표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영국 의회에서 영어로 연설도 한다. 우리나라 대통령이 민주주의의 발상지인 영국 의회에서 연설하는 건 처음이다. 저녁에는 180여명이 함께 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번 국빈 방문을 계기로 '다우닝가 합의'(Downing Street Accord)'를 채택한다. 양국 관계를 기존의 '포괄적·창조적 동반자 관계(Broad and Creative Partnership)'에서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Global Strategic Partnership)'로 격상하는 게 골자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양국 관계 격상과 관련해 "유럽의 대표주자인 영국이 아태지역의 중심국가인 한국과 앞으로 구체적으로 추진할 내용이 많다는 것을 약속하는 것"이라며 "양국관계 기본 원칙과 방향이 담겼고 주요 국제정세 이슈, 특히 북한과 우크라이나, 이스라엘과 하마스, 해양협력 등 이런 것들이 다 포함됐고 양국 간의 안보, 경제, 지속가능한 미래 등 3대 협력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다우닝가 합의'라는 이름과 관련해서 이 관계자는 "과거 '런던' 이름을 붙인 중요한 외교합의가 많았고 다우닝 선언이란 합의는 1990년대 초에 아일랜드와 정치적 분쟁해결에 딱 한번 사용된 적이 있다"며 "아시아 국가와 최초로 (총리 관저가 있는) 다우닝 스트리트 이름을 붙여서 총리관저가 공식적으로, 상징적으로 한영관계를 새롭게 표방한다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합의의 명칭은 윤 대통령이 직접 구상해 영국 측에 제안한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