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하나하나에 세심해야" 이재명, 최강욱 여성비하 논란에 일갈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 및 성남FC 뇌물 의혹' 관련 8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3.11.2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정치인에게 말 한마디는 천근의 무게를 지녔다"며 "국민의 공복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는 관용 없이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본인의 SNS(소셜서비스)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특정인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시점을 고려하면 여성 비하 논란을 사고 있는 최강욱 전 의원의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글에서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이고 권력의 요체는 국민 자체"라며 "국민의 공복인 정치인은 언제나 겸허하게 국민을 두려워하고 섬겨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복이 주인을 어떻게 섬기는지는 그의 언행과 태도에서 알 수 있다"며 "말과 행동을 함부로 하면서 어찌 주인을 존중한다 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태도가 본질"이라며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으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끝으로 "(정치인은) 말과 행동 하나하나에 늘 진중하고 세심해야 한다"며 "언행은 언제나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져야 하고 또 그렇게 평가된다"고 했다.

여성비하 논란을 받는 최 전 의원의 발언은 지난 19일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 민주당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북콘서트에 참석한 자리에서 나왔다.

최 전 의원은 당시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 하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공화국은 그런 데다 붙이는 게 아니다. '동물의 왕국'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후 진행자가 "윤석열 정부하의 한국 정치가 영국의 작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 나오는 동물들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맞장구쳤다.

그러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그걸 능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암컷을 비하하는 말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여당에서는 비판이 쏟아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SNS에 "잊힐만하면 습관처럼 다시 도지는 민주당의 막말 본능과 비하 발언이 국민을 분노케 한다. 이쯤 되면 혐오와 분열의 저급한 삼류정치로 대한민국을 오염시키는 사회악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고 비판했다.

민주당도 조정식 사무총장이 최 전 의원에게 직접 경고하는 등 급히 수습에 나섰다.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최 전 의원의 발언을 '국민들에게 실망과 큰 상처를 주는 매우 잘못된 발언'이라고 규정하고 최 전 의원에게 엄중하게 경고했다"고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