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英왕립학회서 '한-영 최고과학자 포럼'…공동연구 시작

[the300]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런던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1.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양국 과학자들과 만나 첨단 과학기술 분야에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윤 대통령은 22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왕립학회(The Royal Society)에서 개최될 '한-영 최고과학자 과학기술미래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한영 대표 과학자들이 세계 최고의 학술연구단체인 영국 왕립학회에 모여 최고 수준의 연구협력 강화를 위해 열린다.

윤 대통령은 캐나다(토론토대), 스위스(스위스연방공대), 미국(MIT), 프랑스(소르본대), 사우디아라비아(왕립과학기술원) 등 주요 해외 순방 때마다 각국의 최고 수준 연구기관을 찾아 과학기술에 기반한 양국간 연대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이번 포럼도 한영 최고과학자들이 과학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함께 하고 최고 수준의 공동연구, 인력 교류 및 양성을 통해 양국간 과학기술 연대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영국 왕립학회는 1660년에 설립되어 국적과 신분, 앙시앙레짐(옛 권위)에 얽매이지 않고 뛰어난 과학자를 지원하해 새로운 발견과 성과를 널리 알려온 세계 최고의 학술단체 중 하나다.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대한민국의 과학기술 협력 파트너로서 영국과 연대를 공고히 할 것"을 제안하면서 "왕립학회와 한국의 연구자들이 공동연구를 통해 세계 최고의 연구성과를 창출하며 미래 연구자를 양성할 수 있도록 한국-영국이 함께 지원하겠다"고 밝힐 계획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한국 정부와 영국 정부는 양국의 기초연구 분야 유망연구자들이 팀을 구성해 함께 연구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3년간 총 450만 파운드(약 73억원) 규모의 공동연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은 운영 성과를 점검하며 추후 대폭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포럼에는 영국의 에딘버러 공작부인, 아드리안 스미스 왕립학회장, 마크월포트, 조나단 키팅, 앨리슨 노블 왕립학회 부회장 등 왕립학회 주요 회원과 영국 과학혁신기술부(DSIT) 장관 등 영국 정부 관계자, 이상엽, 김빛내리 교수 등 한국인 왕립학회 회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기초과학연구원장 등 한국 정부 관계가들이 참석한다.

한편 포럼에 앞서 윤 대통령은 행사장에 마련된 왕립학회의 주요 소장품을 살펴볼 예정이다. 왕립학회 설립 이후 360여년간 모든 회원의 서명이 담긴 왕립학회 헌장, 만유인력의 법칙이 담긴 뉴턴의 저서 '자연철학의 수학적 원리' 초판 원고가 담긴 프린키피아 원고, 찰스 다윈이 비글호를 항해하던 중 사용한 휴대용 기압계 등 왕립학회가 보유하고 있는 역사적 유물이 포함돼 있다.

행사 직후 과기정통부와 영국 과학혁신기술부 간에 3건의 MOU(양해각서)도 체결된다. 대통령실은 "양국간 과학기술 협력협정의 구체화를 통해 과학기술 협력 거버넌스를 정비하고 실질적인 협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 과학기술 이행약정, 한-영이 미래 우주경제 파트너로 발돋움하는 발판이 될 한-영 우주협력 MOU, 우방국들 간에 공동 가치 촉진을 통해 새로운 경제적 기회 발굴과 위기 대비 협업의 기회가 될 한-영 디지털파트너십 체결이 예정됐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