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컷이 설쳐" 최강욱 발언에 與 "출당"...민주당도 "엄중 경고"

[the300](종합)

국민의힘 김영선, 정경희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암컷' 발언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 여성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최 전 의원의 직접적이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바란다"고 밝혔다. 2023.11.21/뉴스1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암컷이 설친다"고 표현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여성비하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저급한 삼류정치, 사회악"이라고 규탄하고 민주당에 대국민 사과와 관련자 전원 출당 조치를 요구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민주당은 사무총장이 최 전 의원에 직접 경고를 하는 등 급히 수습에 나섰다.

논란이 된 최 전 의원의 발언은 지난 19일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북콘서트에 참석한 자리에서 나왔다. 최 전 의원은 진행자인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가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 하느냐'고 묻자 "공화국은 그런 데다 붙이는 게 아니다. '동물의 왕국'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박 교수는 "윤석열 정부 하의 한국 정치가 영국의 작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 나오는 동물들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맞장구쳤다.

이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 (윤석열 정부는) 그걸 능가한다"며 대통령 일가를 겨냥했다. 이어 "암컷을 비하하는 말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에 여당 지도부와 여성의원들을 중심으로 비판이 쏟아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잊힐만하면 습관처럼 다시 도지는 민주당의 막말 본능과 비하 발언이 국민을 분노케 한다. 이쯤 되면 혐오와 분열의 저급한 삼류정치로 대한민국을 오염시키는 사회악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고 비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정말로 해서는 안 될 막말"이라고 했고,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도 "민주당이 청년비하 막가파 현수막을 걸어둔 내용이 가관인데 나아가 최 전 의원의 암컷 발언을 보면 여성비하도 가관"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원내부대표이자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당 간사인 정경희 의원은 이날 당 여성의원들을 대표해 기자회견을 열고 "저질 막말로 여성을 비하하고 대한민국 정치의 수준을 바닥까지 끌어내리는 최 전 의원 같은 사람은 정계에서 영원히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사무총장 경고'라는 솜방망이 처분으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최 전 의원의 '암컷'발언 사건과 관련해 국민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범죄를 저질러 징역형을 받고 의원직을 상실한 사람을 북콘서트 패널로 초청해 물의를 빚은 민형배 의원, 패널로 함께하며 방관한 김용민 의원, 이들의 저질 여성비하 막말을 제지하기는커녕 함께 웃고 떠들며 박수친 민주당 소속 송갑석·조오섭·윤영덕·양정숙·강민정 의원 등 관련자 전원을 출당시키라"고 촉구했다.

이날 국민의힘 중앙여성위원회도 성명을 내고 최 전 의원의 암컷 발언에 "깊은 분노를 표한다"며 "최 전 의원의 직접적이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바란다"고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당도 관련 발언에 대해 최 전 의원에게 공개 경고를 보내고 당내에 문제 발언 자제령을 내리는 등 진화에 나섰다.

민주당은 21일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최 전 의원의 발언을 '국민들에게 실망과 큰 상처를 주는 매우 잘못된 발언'이라고 규정하고 최 전 의원에게 엄중하게 경고했다"고 전했다.

윤영덕 민주당 원내대변인 역시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의원님들을 비롯해 민주당을 사랑하고 아껴주는 지지자분들, 여러가지 논란이 되는 발언들은 자제해주셨으면 하는 그런 바람"이라고 말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앞으로 국민께 실망과 상처를 줄 만한 언행에 각별히 유의하겠다"며 "상처 입고 불편함을 느꼈을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최 전 의원이나 함께 있었던 민 의원, 김용민 의원에 대한 윤리심판원 징계 청구 등 후속 조치를 묻는 질문에 "아침에 (조 사무총장의)문자 공지가 지금까지는 전부"라며 "여러 가지 발언들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거나 불편을 느낄 발언에 대해서는 자중해야 한다는 것이 지도부 입장"이라고 답했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증명서를 발급했다는 혐의를 받은 최 의원은 이날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고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2023.9.18/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