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양평道 국정조사 거부는 대통령 처가 특혜 인정하는 것"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양평특혜의혹 국정조사를 위한 더불어민주당·양평주민·시민사회 간담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3.11.2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정부·여당을 향해 "서울-양평 고속도로 대한 국정조사 요구를 거부한다면 대통령 처가에 특혜를 줬다는 것을 사실상 인정한 것과 다름없다"며 국정조사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양평 특혜 의혹 국정조사를 위한 민주당·양평주민·시민사회 간담회'에서 "양평고속도로 문제에 대한 대통령실의 침묵과 정부·여당의 무책임한 태도는 국정조사 필요성을 더욱 확실하게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특혜 의혹의 시작은 대통령 처가 소유의 땅이었다. 예비타당성 조사까지 통과한 사업에서 분명한 이유 없이 종점 변경이 추진되고 그곳에 대통령 처가 소유의 땅이 있다는 것"이라며 "거기에 더해 변경된 종점 인근에 남한강휴게소 운영권이 윤석열 테마주 업체에 넘어간 것도 밝혀지면서 특혜 의혹은 더 커졌다"고 했다.

이어 "국토교통부는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며 자료를 은폐했고 조작했다"며 "여론을 호도하고 진실 감추기에 급급한 정부·여당의 오만한 태도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늦기 전에 국정조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에 답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조속히 국정조사를 추진해 서울-양평고속도로 특혜 의혹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그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했다.

민주당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강득구 의원은 "이슈를 이슈로 덮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 말라"며 "갑자기 변경된 종점에 문재인 전 대통령 일가나 이재명 당 대표의 땅이 있었다면 이 사안을 어떻게 처리했을지 역지사지로 바라보라"고 말했다.

그는 김진표 의장을 향해서도 "의장이 결단하라"며 "더 이상 양당 간 협의를 촉구할 이유도 시간도 없다. 기계적 중립과 형식적인 협의 요청을 이제는 중단하고, 협의 시점을 못 박아 집행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일부 참석자의 모두발언 이후 약 20분간 비공개로 진행됐다. 윤영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서울-양평 고속도로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상황이고, 여당에서 협의에 응할 의사가 전혀 없는 것 같아서 국회의장에게 국정조사 요구서 처리를 지속 요청할 생각이다"라고 했다.

또 "필요하다면 특별위원회 위원들과 양평 주민들, 시민사회 분들과 함께해서 의장에게 면담 요청도 할 것"이라며 "현재 양평에서 지행 중인 천막농성을 국회로 옮기는 것이나 1인 시위 진행 등에 대해서도 다각도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목록